(종합) 박영선 "배민, 수수료 안올린다고 약속했다"

기사입력 2020.01.10 12:26 조회수 4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008.png

 

[모기지투데이 온라인팀] 국내 1위 주문결제앱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독일계 경쟁기업에게 매각되면서 독점 및 수수료 인상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배민으로부터 수수료를 올리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뉴스쇼'에 출연해 "(배민 운영업체인)'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를 만났는데, 수수료를 올린다든지 하는 것은 결코 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김 대표는 (매각 이후의 경영에도) 책임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소상인들이 걱정하는 부분을 걱정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며 "김 대표가 소상공인측 대표와도 만날 수 있도록 해 앙금을 조금 풀었다"고 밝혔다.

토종앱이 외국계 자본에 매각된 것과 관련해서도 박 장관은 "(스타트업이) 글로벌화하지 않으면 경쟁에서 소멸된다"며 "(배민 매각이) 스타트업이나 혁신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K-009.png

 

국회 심의 과정에 있는 일명 '타다금지법안'에 대해서 박 장관은 "어느 한쪽으로 조금 치우쳤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 장관은 "혁신의 동력을 잃어버려서도 안되고 택시업계의 사회안전망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면서도 "해당 법안은 정부측과의 물밑 대화보다는 수위가 어느 한쪽으로 조금 치우처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뒤 "국회에서 균형을 잡아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타다, 정부와 택시업계 간에 물밑 대화에서 이루어졌던 그 수준 정도로 법이 통과되는 것이 맞지 않나, 이렇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무료광고 모기지투데이 무료 공짜광고

2.png

출처 : 노컷뉴스
[모기지투데이 온라인팀 0707acma@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모기지투데이 & mo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