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1만명 불법사금융 대출…60대 이상·가정주부 비중 급증

금융감독원, 2018년 실태조사
기사입력 2019.12.10 09:50 조회수 7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003.png

 

불법사채를 쓰는 사람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과 가정주부의 비중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이 9일 발표한 ‘2018년 불법사금융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불법사금융 이용자는 41만 명으로 추정됐다. 국내 성인 인구(약 4100만 명)의 1% 규모다. 불법사금융 이용금액은 7조1000억원으로, 전체 가계빚(가계신용)의 0.46%를 차지한 것으로 추산됐다.

실태조사가 처음 이뤄진 2017년(51만8000명, 6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대출 이용액은 소폭 늘었고 이용자 수는 20.8% 급감했다. 금감원은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과 같은 포용금융 정책 등으로 인해 이용자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불법사채를 쓰는 사람은 남성이 51.9%, 여성이 48.1%였다. 여성 비중이 1년 전(37.5%)보다 크게 늘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41.1%로 가장 많았고 50대(27.5%), 40대(21.7%), 30대(7.1%), 20대 이하(2.6%)가 뒤를 이었다. 60대 이상 고령층의 비중이 전년(26.8%) 대비 14.3%포인트 뛴 점이 눈에 띈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29.5%)과 자영업자(27.2%)가 주류를 이뤘다. 가정주부 비중은 22.9%로 1년 전(12.7%)보다 10.2%포인트 상승했다. 월소득은 200만~300만원(27.3%)인 사람이 가장 많았다. 월소득이 600만원을 넘는 고소득자도 13.1%였는데, 대부분 자금 사정이 취약한 사업자 등으로 추정됐다.

돈을 빌린 목적은 가계생활자금(39.8%), 사업자금(34.4%), 다른 대출금 상환(13.4%) 등의 순이었다. 불법사금융의 평균 대출금리는 연 26.1%였다. 이용자의 45%는 법정최고금리(연 24.0%)를 넘는 고금리를 물고 있었다. 최대 연 60.0% 금리도 있었다. 금감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해 성인 5000명을 심층면접 방식으로 조사, 국민 전체의 이용 규모 등을 추정했다.

무료광고 모기지투데이 무료 공짜광고

4.png

출처 : 한국경제
[모기지투데이 온라인팀 0707acma@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모기지투데이 & mo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