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전까지 계약하자" 전세대출규제 발표에 부동산 전화통 `불`

기사입력 2020.01.17 12:40 조회수 4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024.png

 

[모기지투데이 온라인팀] "집은 안봐도 되니까 이번 주말 내에 계약서 작성 될까요"


정부의 전세대출 후속 조치가 나온 직후 서울 강남·마포 등 공인중개업소에는 전화가 빗발쳤다. 서둘러 전세를 계약하려는 전세 대기자, 전세를 포기하고 반전세로 돌리겠다는 집주인에게서 문의전화가 끊이지 않았다. 정부 대책에 따르면, 9억원 초과 주택을 소유했더라도 이달 20일 전 전세계약을 체결하는 경우는 전세대출이 가능하다. 아이가 없어 오는 4~5월께 이사를 고려했던 사람들도 부랴부랴 전세대출 받기 위해 20일 전 계약서를 쓸 수 있는 집을 찾기 시작했다.


한 공인중개사는 "대책 뉴스 나온 이후 부동산에 전화가 끊이지 않는다. 집을 안봐도 되니 20일 전에 계약서를 쓰는 조건으로 전세를 찾는 문의가 늘었고, 이를 또 알아보느라 집주인·세입자들에게 전화돌리느라 정신이 없다"고 했다.


서울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앞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세 물건 자체가 귀한데, 주말 안에 계약하겠다는 사람들이 많아서 집을 보는 것은 팀을 짜서 보고 있다"고 했다.


정부 후속 대책이후 집주인들은 전세 매물을 걷어들이고 반전세로 돌리는 움직임도 많아졌다. 대치동 또다른 공인중개사는 "어제까지만해도 전세로 내놓은 집주인이 세금도 부담되고, 대출이 안되니까 전세 가능한 사람이 줄 것으로 보고 반전세로 돌렸다"고 했다.


전세대출을 받아 이사를 계획했던 사람들도 울며 겨자먹기로 '월세' 낼 각오를 하고 있다. 강남 이사를 고려중이던 직장인 박모씨는 "주말안에 집을 보고 계약을 하고 싶지만 갑자기 집을 어떻게 결정할 수 있겠냐"면서 "3~4월에는 이사가야하는데 '월세'를 낼수밖에 없어서 식비를 줄여야겠다"고 했다.

무료광고 모기지투데이 무료 공짜광고

4.png

출처 : 매일경제
[모기지투데이 온라인팀 email@email.co.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모기지투데이 & mo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